채식은 나를 건강하고 상쾌하게 해준다


채식주의 3모자이크.png

피타고라스 가상 인터뷰

wy 0 2018.11.11

피타고라스 조각.jpg

피타고라스 BC 582-497

 

 피타고라스 가상 인터뷰  

 

Q:  선생님을 모셔서 영광입니다. 저는 수학을 잘 못하지만 피타고라스의 정리가 뭔지는 아직도 기억을 합니다. 

 

A : 수학을 못 해도 그 건 대개 알지요. ㅎㅎ.

 

피타고라스정리.png

 

Q: 선생님은 왜 채식을 하셨나요?

 

A: 난 윤회를 믿었지요.  


즉 모든 영혼은 불멸하고 윤회하기 때문에 사람이 다른 동물을 잡아먹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었지요.


Q:  윤회사상을 설파 하신 부처님보다 선생님이 먼저 태어 나셨나요?

 

A: 그렇지요. 확실치는 않지만 내가 부처님 보다 2-30년 인생 선배일거요.


 사실 윤회사상은 부처 이전에 벌써 몇 분들이 그런 생각을 했었는데 힌두교에서 시작 했지요.


Q: 선생님은 우주 만물의 근원이 수(numbers) 라고 하셨는데요.

 

A: 모든 수는 그냥 수가 아니고 의미가 있으며 세상의 모든 것은 수로 나타나지요.


  내 선생님인 탈레스는 모든 것은 물이 근원이라고 하셨지만 수야말로 우주의 근원이라고 생각합니다.


Q:  어떻게 수라는 것이 물질세계를 구성할 수 있는지는 잘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A:  수 라는 것은 물질세계의 근간이지요.


수는 공기나 물과 같이 물질적인 것이며, 따라서 그것은 당연히 물질세계를 구성 합니다. 

기하학자의 눈으로 볼 때 물질세계에 있는 것은 모두 점, 선, 면, 그리고 입체로 이루어져 있지요.


그리고 이 점, 선, 면, 입체는 각각 1, 2, 3, 4에 대응하고.. 따라서 물질세계는 모두 수들로 이루어져 있어요.


Q: 네 이 세계는 뭔가 수학적으로 조화와 질서가 있어서 구성된다는 것을 말씀 하시는 듯 합니다.


    음악 분야에서도 선생님의 업적이 대단히 많으신데요.

 

A:  내가 어느 날 대장간을 지나다 해머가 받침대에 부딪치는 소리를 듣고, 세 가지 어울림 음정(옥타브, 제5음, 제4음)과 정수비와의 관계를 발견했지요.

 

 즉 옥타브의 경우 현 길이의 비율이 1:2이고, 제5음은 2:3, 제4음은 3:4라는 사실을 알아냈는데 역시 모두 수로서 규명이 되었지요.

 

나중에 내 제자들이(피타고리안) 여기 나오는 네 개의 정수(1, 2, 3, 4)를 우주의 기본으로 보았으며 이 네 수의 합인 10을 가장 신성한 수로 정리했어요. 


그래서 이 수에 어울리는 음악은 편안한 울림으로 인간의 건강에 많은 도움을 주고 넓게 보면 수학과 기본이 같은 학문이지요
.  

 



피타고라스 음악종.png

 

Q: 네, 소위 으뜸화음 딸림화음이라는 것들을 선생님이 발견하셨고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8음계를 만드셨지요. 

그 후 메르센과 바하가 선생님의 순정율을 평균율로 바꿔 조금 더 간편하게 되긴 했지만요.

 

지금부터 약 2600년 전에 선생님은 이미 지구가 태양을 돈다고 생각하셨지요.

 

A: 내가 이집트나 바빌론에서 천문학을 배우며 태양의 일식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지요.

유감인 것은 그 후 다시 사람들이 태양이 지구를 돈다는 생각을 무려 2000년이나 계속 했습니다.


코페르니쿠스와 갈릴레오 같은 사람들에 의하여 다시 내 주장이 맞다는 사실이 확인 되었지만..


사람들은 언뜻 보이는 것만 사실이라고 믿는 경향이 있어요.


Q: 선생님은 젊은 시절 이집트로 유학을 하셔서 23년간 공부하시던 중 페르시아의 침략으로 포로가 되셔서 바빌론에서 12년간 포로생활을 하신 것으로 기록되어있습니다.  

 

12년의 포로생활... 힘든 일이 많으셨지요?

 

A: 내가 젊었을 때 지금 유행하는 이종 격투기 비슷한 운동의 올림픽 참피온까지 했을 정도로 건강했기에 잘 견딜 수 있었지요.

 

 바빌론에서 당시 가장 발달한 메소포타미아 문명을 배울 수 있었던 것을 생각하면 인생사 새옹지마네요.  


그 지방 도시에는 BC 3000년경에 이미 상하수도 시설이 되어 있었을 정도로 문명이 발달했었으니까.


 그 후 60이 다 된 나이에 간신히 탈출하여 고향인 사모스 섬으로 돌아온 후 그리이스 식민지인 이태리 남부의 크로톤섬에 학술 연구 단체인 최초의 철학 공동체를 결성하였지요.

우리는 온화와 겸손, 과묵을 덕목으로 추구하였으며 신들과 부모 친구 약속에 대하여 절대적 신실(信實)을 강조 하였습니다. 


나중에 나의 제자들에 의하여 발전되어 나가던 중 정치적인 오해를 받음으로 성장이 일시 어렵게 된 적도 있었지만...  


Q: 어떤 오해인가요?

A: 내가 만든 공동체 학교에 못 들어가 불만이 큰 학생이 있었는데 당시 전쟁으로 인한 전리품을 우리가 독점한다는 비방을 이 학생이 퍼트렸지요.

 

우리 공동체는 다소 신비적인 면도 있었고 내가 종교단체의 교주와 비슷한 이미지도 있었는데 어느 때나 이런 사회 혼란기에는 사람들이 흥분하게 됩니다.

 

그래서 갑자기 폭도로 변한 시민들 때문에 나는 다른 도시로 도피하게 되었고 여기서 90세의 생을 마감하게 되지요.

주) 피타고라스는 결국 폭도들에 의해 도피한 도시에서 살해 되었다는 설이 있다.

 

 

Q: 선생님이 만드신 학교에서 공부했거나 깊은 영향을 받은 분들 중 소크라테스나 히포크라테스등 너무나 유명한 분들이 많으신데 공동체의 학업과정을 간단히 말씀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A: 첫 번 째 단계는 준비단계로서 초심자들은 3년 정도 가르침을 들으면서 침묵 해야 하고 

 

두 번 째 단계는 진화단계로서 수와 음악에 대한 공부를 하게 되지요.

 

세 번째 단계는 완성단계로서 우주이론에 대한 공부를 하며 

 

네 번째 단계는 전체적 진리의 단계로서 종교적 단계에 이르는 것이지요.

30여 년간 크로톤에서 많게는 2000명이 넘는 동지들과 철학적 공동체를 이끌면서 재산 공유, 충실하고 애정 어린 가족생활, 학문 정진을 통해 정의와 형제애를 퍼뜨리고자 했지요.  

 

특히 사치를 가정과 도시를 타락시키는 최고의 악으로 간주했어요.

Q: 시작할 때 3년간의 침묵과정이 있군요. 

 

 세 번째 단계 우주 이론에서 우주라는 뜻의 cosmos도 선생님이 처음 만든 단어라고 알고 있습니다. 

 

교육 과정이 참 특이하고 수도원 속의 대학원 같은 느낌이 듭니다.


선생님은 90세까지 장수를 하시면서 채식을 하시고 흰옷만 입으셨다고 들었습니다. 

 

A : 나는 살아있는 생물이 다른 살아있는 생물의 죽음으로 산다는 것은 죄악이라고 생각하면서  채식을 했는데 내가 늙은 나이까지  건강하게 지낸 것과 무관하지는 않겠지요.


그리고 채식 중에서도 더욱 소박하게 먹었고 항상 검소한 생활을 하면서 지내왔어요.


Q: 선생님은 수학, 천문, 철학, 음악등 모든 분야에 천재셨고 거의 성인의 반열에 계신 분이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지식과 깨달음을 전수 해주시기 위해 거저 가르쳐 주셨지요?


A: 처음에는 학생이 오지 않아서 가르치고 싶은 열망에 첫 학생에게 오히려 돈을 주고 가르쳐주었어요. 


얼마 후 일부러 더 이상 돈을 줄 수 없다고 해봤더니 학생이 이제 돈을 드릴 테니 가르쳐 달라고 하더군. ㅎㅎ 


Q: 네 인터뷰 감사 드리며 마지막으로 선생님께서 공동체에서 가장 강조하셨던 말씀이 무엇이었는지요?

 A: "매일 신과의 일치를 자각하며 살라"

 

라파엘로가 그린 피타고라스.jpg

16세기 초 라파엘로가 그린 피타고라스 

State
  • 현재 접속자 6 명
  • 오늘 방문자 10 명
  • 어제 방문자 77 명
  • 최대 방문자 458 명
  • 전체 방문자 106,5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