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판결.jpg

                                                                                  

바라바 44화 ★ 흑장미 향기의 유혹

wy 0 2022.01.13

바라바는 작은 흉상을 들고 중앙홀을 지나 내실 복도를 지나갔다.

앞서 걸어가는 헤로디아에게서 은은한 장미 향내가 계속 풍겨 나왔다.

침실문을 열고 들어가는 그녀를 따라 들어가니 분홍색 커튼으로 둘러싸인 방 중앙에 큰 자주색 침대가 있었다

티베리우스 황제의 흉상을 든 채로 바라바가 물었다.

[크기변환]shutterstock_1647728593.jpg

로마 2대 황제 티베리우스

 

"어디다 놓아 드릴까요?"

왕비가 벽난로가 있는 벽면을 가리키며 말했다.

"저기 놓여있는 큰 꽃병을 치우고 거기다 놔 보세요."

꽃병에는 자주색 장미와 노란 백합꽃이 가득 꽂혀 있었다. 무거운 꽃병을 치우고 그 자리에 황제의 흉상을 놓자 나름대로 괜찮아 보였다.

 

"아주 좋아요. 바라바가 보기에는 어때요?"

". 제 생각에도 좋은 것 같습니다."

"호호, 수고했어요. 여기까지 왔으니 차나 한잔하고 가요."

크고 화려한 침대 옆에 두 사람이 마주 보며 앉을 수 있는 의자가 있었다.

 

작은 테이블 위에는 이미 차가 준비되어 있었다.

바라바가 머뭇거리며 앉자 왕비가 바라바의 찻잔에 먼저 차를 따라주며 말했다.

"걱정 말고 마셔요. 이 차에는 아무것도 타지 않았어요. 호호"

". 감사합니다. 어떤 차인가요?"

 

바라바가 찻잔을 입에 가져다 대며 물었다.

"흑장미 향이 나는 차에요. 내가 장미를 닮았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장미꽃 가시까지 닮았다는 말은 차마 못 하는 것 같아요. 호호.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절대로 찌르지 않지요."

".“

두 사람의 눈동자가 잠깐 마주쳤다.

 

"내가 장미꽃은 좋아하는 이유는, 아름다움과 날카로움을 같이 가지고 있어서지요.
실은 바라바에게 남자다운 강인함과 봄바람 같은 부드러움이 같이 느껴져서, 처음 봤을 때부터 내 마음에 들었어요.“

[크기변환]바헤1 collage.png

 

헤로디아는 장미 찻잔을 들어 코앞에서 한 번 돌리며 냄새를 맡은 후, 조금씩 마시기 시작했다.

사방은 조용했고 바라바는 갑자기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았다.

아무래도 여기 오래 앉아 있는 것은 좋지 않을 것 같아 일어서며 말했다.

"왕비님, 그럼 저는 이만 가 보겠습니다."

"아니, 차도 다 안 마시고, 계산도 아직 안 했는데모두 얼마 주면 되나요?"

 

", 제가 좀 더 생각하고 다음에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래요. 그럼"

헤로디아가 일어나서 몇 걸음 걷더니 갑자기 바라바를 잡으며 말했다.

", 갑자기 어지럽네. 침대에 좀 눕혀줘요."

 

당황한 바라바가 그녀의 상체를 부축하며 침대에 눕히는 순간, 헤로디아가 바라바를 껴안으며 입술을 부딪쳐 왔다.

놀란 바라바가 순간적으로 그녀를 밀어내며 침착하게 말했다.

"왕비님, 피곤하신 것 같습니다."

 

그녀는 침대에 누운 자세로 바라바를 빤히 올려다봤다.

긴 속눈썹과 살짝 벌어진 장미빛 입술이 바라바의 눈동자에 비쳤다. 

잠시 어색한 순간이 지나고 헤로디아가 깔깔 웃으며 일어났다.

"호호, 그럼 오늘은 이만 가봐요. 내가 다시 연락할게요.”

 

 

 

루브리아는 사라와 마주 앉았다.

같은 냄새의 향수를 쓰는 사람을 찾은 것은 다행이지만, 그가 범인이라는 증거도 없고 본인이 부인하면 그만이었다.

사라가 설명을 들은 후 입을 열었다.

 

"루고가 범인이라면 정말 소름 끼치네요."

"내 추측이지만 자살했다는 병사도 관계가 있는 것 같아."

", 아마 그를 협박했던 사람이 루고였겠지요?"

 

", 그래. 루고가 자백을 할 리가 없지. 증거도 없이 아버지에게 붙잡아 조사해 달라고 할 수도 없고."

", 참 그러네요. 냄새만 가지고, 사람 잡는다고 할 거예요."

"여하튼 사라에게는 알려줘야 할 것 같아 부른 거니까 그렇게 알고 있어. 무슨 좋은 방법이 없는지 더 생각해 보자고."

 

". 감사합니다. 바라바 오빠에게는 알려줄게요."

"그래. 바라바 님은 별일 없으시지?"

", 별일 없어요. 언니 눈은 요즘 좀 어떠세요?"

 

", 사실은 내 눈이 좀 안 좋아졌어.“

사라의 눈동자가 커졌다.

 

"어머, 어떻게 안 좋아지셨나요?'

루브리아는 산책하다 넘어진 일과 탈레스 선생이 와서 한 말을 해줬다.

 

"큰일이네요. 그럼 로마에 곧 가서 치료받으실 계획인가요?"

"바로는 아니지만, 아버지가 가실 계획이 있어서 겸사겸사 같이 갈 것 같아."

 

"가시기 전에 예수 선생님을 만나 보시면 좋은데.“

사라가 루브리아의 눈을 계속 보며 말했다.

 

"그래. 나도 그랬으면 좋겠어.

오늘도 왼쪽 눈은 더 시야가 좁아진 것 같아. 이러다 어느 날 갑자기 눈이 안 보이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잠도 잘 안 와."

 

"아니에요. 그럴 리가 있나요. 잘 될 거예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사라는 루브리아가 갑자기 불쌍해 보였다. 그동안 모든 면에서 부러움의 대상이었던 그녀였다.

뛰어난 미모와 지성도, 아버지가 유대의 치안 총수라는 후광도, 지금 눈이 불편한 루브리아를 구제해 줄 수 없었다.

사라는 순간적으로 만약 루브리아가 실명하면, 바라바와 결혼하기가 어려울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마음 한구석에 그렇게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강하게 고개를 드는 것을 알아챈 사라는 스스로를 자책했다.

내가 이런 생각을 하면 안 되는데 하면서 머리를 좌우로 흔들었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니?"

사라는 나쁜 짓을 하다가 들킨 것처럼 움찔했다.

", 별생각 안 했어요."

 

"그래. 네 말대로 걱정 안 하려고 하는데도 잘 안되네. 바라바 님에게는 아직 말하지 마. 너무 걱정하실 거야."

"아니에요. 그래도 알고 있어야지요."

 

사라는 바라바에게 얘기하고 싶은 자신의 마음속에, 그녀의 실명을 바라는 강렬한 기대가 숨어 있는 것을 다시 알아차렸다.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216 명
  • 어제 방문자 224 명
  • 최대 방문자 458 명
  • 전체 방문자 102,04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