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에세이 대표사진.png



어느 단상: 영원

wy 0 05.13 11:56

고갱.jpg

 

영원은 시간 속에서 영원히 사는 것이 아니라

무한한 순간 속에서 시간에 앞서 사는 것이다.

 

흐르는 시간을 바라보는 시선은 영원하고

신은 우리의 뒤가 아니라 앞에 있다.

 

부모가 자식이 자립하는 것을 보기 원하는 것처럼

신도 인간이 스스로 하루를 바로 설 때 기쁘다.

 

 

State
  • 현재 접속자 13 명
  • 오늘 방문자 47 명
  • 어제 방문자 73 명
  • 최대 방문자 458 명
  • 전체 방문자 63,33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