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에세이 대표사진.png



어느 단상 : 탐 진 치

wy 0 2020.07.02


탐진치.jpg

 

탐 진 치가 하나이다.

 

진 선 미가 하나이다.

 

나와 너와 그들이 하나이다.

 

해와 달과 은하수가 하나이다.

 

나를 살리고 나를 죽이는 하나를 본다.

 

기도한다.

 

State
  • 현재 접속자 145 명
  • 오늘 방문자 249 명
  • 어제 방문자 260 명
  • 최대 방문자 846 명
  • 전체 방문자 234,58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